The Relationship(관계) - Kye-ri Park(Professor, Critic)
The Relationship

Kye-ri Park (Professor in Korean Traditional University, Korean Art History)

“I am in an uncertain world in which the relation may have already
 passed by, is close to me now, or changes to another aspect without me
 knowing anything. A universe is formed by a lot of encounters and
 partings with many people and their layered memories. I am looking for
 the trace of the relationships, which designate my position.”

from the Artist’s note –


This is a story about an artist. While listening the artist’s story,
 we make question as to why we try to make relationships, suffer from
 the breaks up, and what makes us look for another relationship.

 Is it because of ‘Love’?

Confucius said it’s 恕([sʌ:] sympathy) from Zhongyong. 恕([sʌ:]
sympathy) looks like it refers to affection toward human, yet it is
 more close to ‘the sympathy with people’. There is a famous story; One
 day, a young pupil asked Confucius, “What would be the motto you want
 me to keep in my entire life?” Confucius answered that it’s 恕([sʌ:]
sympathy). So the pupil asked again, “What does 恕([sʌ:] sympathy)
 mean?” Confucius remarked, “「施楮己而不願 亦物施於人」[sijeokiwon, yukmulsi]: You
 do not do to others what you do not want others to do to you”

This proverb is often compared to the word in Bible, “Whatever you
 wish that men would do to you, do so to them” from bible. This
 sentence asks you to do for others what you want others to do for you.
 This sentence is also famous for representing the Christian thoughts,
 which is called Golden Rule from the Sermon on the Mount of Jesus. The
 proverb “Do to others whatever you want them to do for you” shows very
 enthusiastic ethics of love and the power of affirmation. Though the
 Confucius thoughts and the Jesus sermon may look the same, they have
 different direction as the Eastern proverb put more emphasis of the
 message through the negative e-pression form.

 If you love someone, you want them to do what you like. If I like jazz
 music, I want him or her to like it too.. If I prefer ondol heating
 system to general beds, I want people I love to like it. Love makes us
 believe that we can be one by the relationship of love. However, does
 it work? The relationships in the works of Jee Hui Chang cannot be
 interpreted as the process in which one individual and one individual
 make one. It shows the relationship has been layered, but not merged
 into one.

 Think about growing orchids.  There was once a man who loves the
 orchid. He watered the orchid every morning, afternoon, and evening.
 Because he likes to eat three meals a day, he thought that the plant
 would like to be watered three times a day like him. Then, the
 oriental orchid died. This fact tells us a very important message.
 Love should not be done from the perspective of me, or my liking. In
 that case, the love may be violence to others.

 Can there be a love without compensation in real world? Is it just a
 fiction? The proverb of ‘You do not do to others what you do not want
 others to do to you” in the relationship, rather than ‘Do to others
 whatever you want them to do for you” is shown in the works of Jee Hui
 Chang as the message for the universalism acquired from the negation..

 The artworks of Jee Hui Chang is about things layered, but not those
 merged into one. It makes us think about the value of “not doing
 something” rather than “dong something”. We find a paradox in the
 proverb “Do not love it if you love truly love it”. I feel in the
 works of Jee Hui that what we may have to do is the love toward
 humanity by not loving something rather than the unconditional love.
 
--------------------------------------------------------------------------------------------------------------------

관계


박계리(한국전통문화대학교 교수/ 한국미술사)

“이미 지나가버린, 지금 옆에 머무르는, 이후 어떻게 변화할지 모르는 관계 속에서 나는 존재한다.             
여러 사람들과의 만남과 헤어짐, 기억의 겹쳐짐(Layered)으로 하나의 우주가 형성된다.
이러한 관계들이 나의 위치를 정해주고 관계의 흔적들을 찾아가는 작업을 하고 있다.“
                                                      - 작가 노트 中에서 -

작가의 이야기이다. 작가를 따라 관계의 기억과 흔적들을 찾아들어가면서, 우리는 왜 굳이 관계를 하고,
또 애써 헤어지며, 또 어떤 이끌림이 그 흔적들을 찾아나서게 하는 것인가 묻게 된다.

‘사랑’ 때문일까?
중용에서 공자는 ‘서恕’ 라고 했다. ‘서恕’란 인간에 대한 사랑을 이야기 하는 것이지만, ‘타인과의 공감’이
라는 표현이 더 가까울 것 같다. 어느날 공자의 어린 제자가 스승에게 물었다. “제가 평생 지니고 살 수 있
는 말씀을 주실 수 있나요?”라고 묻자, 공자는 “ ‘서恕’” 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그래서 제자는 “ ‘서恕’란
무슨 뜻인가요? ” 라고 묻자, “「시저기이불원(施楮己而不願) 역물시어인(亦物施於人)‘ 자기 자신이 원하
지 아니한 것은, 또한 남에게도 베풀지 말라.”는 뜻이라고 이야기해주었다는 유명한 이야기가 있다. 흔히
이 말씀은 성경의 “Whatever you wish that men would do to you, do so to them"라는 구절과 비교
되곤 한다. 남이 나에게 해주었으면 하고 바라는 것을, 먼저 남에게 적극적으로 베풀라는 내용의 이 문장은,
예수의 The Sermon on the Mount 중에서 Golden Rule이라 불리워져서 특별하게 기독교 사상을 대변
하는 말로서 인용되곤 하는 구절로 잘 알려져 있다. ”남이 나에게 해주었으면 하고 바라는 것을, 먼저 남에게
 베풀라“는 이 문장은 매우 적극적인 사랑의 윤리이자 긍정의 힘을 보여준다. 이에 비하면 동양의 공자사상
은 부정의 힘을 이야기한다는 점에서 매우 비슷해보이는 이 두 문장은 매우 다른 지향점을 갖고 있음을 알 수
 있게 한다.

내가 누군가를 사랑하면, 우리는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타인에게도 베풀고 싶어한다.
내가 재즈 음악을 좋아하면, 그에게도 이 음악을 들려주고 싶고, 좋아하길 바란다. 내가 침대보다는 따뜻한
온돌 방 바닥에서 자는 것이 더 좋다면 내가 사랑하는 그대도 나와 같기를 바란다.
사랑은 관계를 통해 둘이 하나가 될 수 있다는 믿음과 욕망을 우리에게 품게한다.

그렇지만 그러한가? 지희장 작품의 관계들은 객체와 객체가 만나 하나가 되어가는 과정으론 읽히지 않는다.
관계를 통해 겹쳐지지만 겹쳐있을 뿐이다.

난을 키울 때를 생각해보자. 난을 너무 사랑한 나머지 매일 매일 아침, 점심, 저녁 3끼 물을 주는 주인이 있었다.
이 주인은 자신이 아침, 점심, 저녁을 잘 챙겨 먹는 것을 좋하하기 때문에 동양난에게도 자신이 베품을 받고 싶은
그대로 매일 매일 아침, 점심, 저녁 성실하게 애정을 담아 물을 주었더니, 결국 동양난은 죽어버렸다.
이 사실은 우리에게 중요한 메시지를 준다.  사랑은 나를 기준으로 하는 ‘베품’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그것은 곳 폭력일 수 있다.

아가페적인 사랑은 과연 존재할 수 있을까? 픽션이 아닌가? 관계에서, ‘내가 원하는 것을 남에게 베풀지어다’ 가
아니라 ‘ 내가 원하지 않는 것을 남에게 베풀지 말지어라.’가 의미하는 것.  부정으로 획득되는 보편성이 지희장의
작품에서 보여진다.

겹쳐지지만 통합되지 않는 지희장 화면은 ‘하다’ 가 아니라 ‘하지 아니함’의 깊이를 생각하게 한다는 점에서 주목
하게 되는 것이다. 진정 사랑한다면 “사랑하지 마라.”는 역설은 그래서 가슴에 울림을 준다. 우리가 실천해야 할
것은 아가페적인 사랑이 아니라, ‘사랑하지 아니함’의 인류애일 지도 모르겠다는 울림이 지희장 작품 관계들의
역사 속에 겹쳐진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